『 inblue 인블루 천연발효빵 』





그 시절 그리던 모습 중에 지금 나의 모습도 있었을까? 화려함과 밝음으로 칠해졌던 나의 미래가 지금 이 모습이었을까? 이 나이가 되면 느긋하게 나의 인생을 즐기고 있을 줄 알았는데 여전히 현실은 미완성인 채 이 나이에도 미래에 대한 꿈으로 나의 시간들은 채워져 있다. 화려함과 자신감이 넘친 모습을 그리며 꿈을 꾸던 그 시간이 현실이 되어 다가와도 꿈을 이루지 못함에 안타까워하며 또 다시 꿈을 꾸며 살아가고 있을 테지.
완전한 사랑을 꿈꾸며...
완벽한 여자를 꿈꾸며...

은 또 다른 나를 발견하게 된 축복된 공간이었다. 공간과 시간의 한계를 넘을 수 있게 해 주었고 내가 가진 많은 것들을 표현할 수 있게 해 준 곳이다. 많은 좋은 이들을 만나게 해 주었고 그들과의 인연으로 내 삶은 더욱 더 윤택해졌다. 웹디자이너란 타이틀을 가지게 해준 곳이고 그게 내 직업이라고 말할 수 있게 해준 곳. 그래서 난 IT산업이 발달한 한국에서 태어난 걸 정말 감사한다.

의 의미를 굳이 따져본다면 내 나름대로는 그렇게 정의한다. 『신비함 속으로』. 말도 안 되는 해석이라고 아무도 인정 해 주지 않아도 나는 그렇게 우기고 싶다. 종종 파란색을 좋아하느냐고 물어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blue란 단어를 쓰면서 색깔의 의미보다는 약간 우울하면서 뭔지 알 수 없는 무한한 우주의 푸르름을 생각 했더랬다. 남도 나를 잘 알 수 없겠지만 나도 또한 나 자신을 확실히 알 수가 없다. 내 안에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그 알 수 없는 내 안의 것들을 조금씩 발견하면서 퍼 올려 표현하려는 나의 노력의 의미로 이해해주길 바란다.

는 정말 고마운 친구이다. 나의 시선을 대신해서 표현해 주는데 인색함이 없다. 생각 해 보면 중학교 때에도 사진반을 들었던 기억이 있다. 어쩌면 내 속에 카메라에 대한 열정이 그 때부터 숨겨져 있었는지도 모를 일이었다. 얼마나 멋진 작품사진을 찍느냐가 목적은 아니다. 그저 내가 찍고 싶은 것들..나를 대신해서 보여주는 사진이면 된다. 나의 느낌이 담겨 있는 것이라면....

현재 사용기종 Nikon D700 / 24-70 F2.8

은 나에게 생활이고 놀이이고 돌파구이고 활력소다. 먹거리란 개념을 넘어 나의 에너지를 쏟아 부어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 있는 도구이기도 하다. 사람에게는 창조적인 욕구가 있어서 기존의 것들을 뛰어넘어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보고 싶어 한다. 나에게 그 창조적인 욕구를 해소시켜주는 것이 바로 빵이다. 반죽과 나의 손을 통해서 만들어지는 작은 작품들은 결국 먹혀서 사라지 곤하지만 그래서 또다시 만들어보고자 하는 이유를 만들어주기도 한다. 더 나은 모습으로... 더 훌륭한 맛으로...

은 나의 든든한 후원자들이다. 내가 무엇을 하든지 항상 격려와 칭찬을 잊지 않는 그들을 너무나 사랑한다.

1963
Seoul Korea
Fashion designer
Webdesigner
제과기능사
제빵기능사
르꼬르동 블루 브랑제리 디플롬 수료
르꼬르동 블루 빠띠스리 베이스 수료

inblue@coolinblue.com


Text  Html  Reply Mail 
Write
    율리안나
2008/05/17 R M D
...
    빅버드
2008/04/15 R M D
인희님 댁에 소리없이 드나든지 정말 한참 되었지요.
아름다운 사진과 맛난 음식, 그리고 인희님의 글을 읽으면서 그 차분함과 따뜻함에 제 마음까지 따뜻해졌지요.
언제 한 번 인사를 해야지, 해야지 하다가 오늘에야 몇자 적어봅니다.
인희님의 조용한 열정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inblue
2008/04/15 M D
제가 누구에겐가 다스함을 전해드린다고 생각하니
제 맘도 따스해져요~~
기분 좋은 시선으로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tosil(김주애)  http://www.cyworld.com/tosilroom
2008/04/12 R M D
안녕하세요?
첨으로 인사드리네요~
제가 결혼전 큰형님(레이첼)댁에 놀러갔을때
선생님께서 직접 만드신 초콜렛을 보여주시며
선생님의 멋진 감각을 자랑하시더라구요~
새댁이 될 저에겐 얼마나 부럽던지.^^

그래서 결혼하고서도 지금껏 홈피에 와서
귀한것들을 보고
직접만들어보기도 하고 그런답니다.

볼때마다 감탄사가 절로~

오늘은 선생님의 레시피로 하트 브라우니를 구워
큰형님댁에 내일 가져다 드릴려고 해요~
맛난 레시피 감사드리구요^^

몰래몰래 다녀가서 죄송하기도 하고 해서
이제야 글 남깁니다.^^

자주 인사드릴께요~
평안하시구요~
 
inblue
2008/04/15 M D
반갑습니다.
레이첼님도 잘 지내시지요?
브라우니는 잘 만들어졌겠죠? ^^
인사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혜선  http://blog.naver.com/journeysun
2008/04/10 R M D
인블루님...
자주 드나들고...가끔 만들고 싶은 아이템을 찾아
도움을 받곤 하는데 정작 인사는 안드리고
살짜기 나가곤 할때마다 뒷골이 땡기는^^

사진도 멋지고...
절제와...
연륜과...그리고...
아름다움이 가득한 홈페이지...
자주자주 인사드리고 갈께요^^
 
inblue
2008/04/12 M D
이렇게 인사를 나누게 되어 반갑습니다. ^^
모든 분들이 다 아는척을 해주시면야 더 없이 기쁘겠지만 그게 쉬운일은 아닌 듯 해요
그래도 간간히 이렇게 인사를 청하시는 분들때문에
전 더 없이 행복하답니다.
감사해요~
    solee
2008/03/18 R M D
자주 놀러 오면서도 오늘에야 가입합니다.
반갑습니다 ^^
여기 오면 편하고, 좋아요.
 
inblue
2008/03/18 M D
감사합니다.
저도 그렇지만 어디엔가 흔적을 남긴다는 게
첨에는 쉽지 않더라구요

말 없이 다녀가시는 분들께도 감사함을 느끼지만
이렇게 흔적을 남겨주시면 그게 또 인연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이서맘
2008/03/07 R M D
언니..
보고싶어요
가까이 있을때 넘 좋았는데...
옆에 없으니 빵구울 기력이 없어져 버렸당 ㅠㅠ
눈물이 찔끔
나한테도 그 열정 좀 보내주삼...
마니마니
 
inblue
2008/03/09 M D
경희씨 잘 지내지요?
나도 혼자 빵 만들면서 누군가 같이 수다 떨며 빵 만들면 참 좋겠다...그런 생각 해요.
우리 즐거웠는데.. ^^
    Goose
2008/02/27 R M D
안녕하세요 처음 글을 남김니다. 이 홈피에 올 때마다 참 기분이 좋아져요. inblue 님의 사진이 너무 좋아서 본 사진들을 또보고 또보고 한답니다.
저두 DSLR을 하나 사서 사진계에 입문하려고 하는데 주로 쓰시는 렌즈가 무엇이신지요? 단렌즈 하나랑 줌렌즈 하나를 사려 하는데 잘 모르겠네요.
 
inblue
2008/02/27 M D
렌즈는 필요에 따라서 달라지지요.
전 요즘 17-55mm F2.8 렌즈를 주로 사용하고 있구요
때에 따라 50mm F1.4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꾸미
2008/02/27 R M D
안녕하세요^^
홈피가 너무 따뜻해요! 정말 멋찐분이세요~~*

어디선가 본듯한 분 같아.. 이렇게 글 남겨요.. 넘 닮으셔서요...^^;;; 그분도 분위기 참 좋으신 분이신데..

그럼 오늘하루도 행복한 하루 되시구, 사업 번창하세요!!
 
inblue
2008/02/27 M D
제가 누구와 닮으셨을까요? ^^

날이 따뜻해지는 것 보니 봄이 다가오나보네요.
즐거운 봄 맞으시길 바랄께요~
    임봉원
2008/02/18 R M D
안녕하세요?
엇그제 토요일 홍신애선생님 파스타특강에서 뵌 임봉원이라고 합니다.
선생님라인 다음다음 앉았던.....
거의 조용히 앉아만 있어서 기억못하실거예요.
멋진 사진기의 셔터소리가 지금도 생생히 들리는거 같아요. 이렇게 또 멋진 블로그와 선생님을 알게 된것이 또 기쁘네요.
중계동은 너무 멀어서, 아쉬운걸요?
토요일반에 기웃기웃 거리기만합니다. ㅎㅎ

가끔 놀러와서 이렇게 흔적 남길께요.
사진이 정말 예술이예요.
반가웠습니다.
 
inblue
2008/02/18 M D
반갑습니다.
기억하고 있어요
미국에 사시다 오셨다고... ^^
이렇게 챙겨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인연은 불쑥 불쑥 뜻하지 않은 곳에서 생기는 것 같습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심진숙  http://www.cyworld.com.patisserie_shims
2008/02/17 R M D
요리의 세계를 넘나들다 우연히 홈피를 알게되었네요
한국을 떠나 밴쿠버에서 살고있는 두아이의 엄마입니다. 저 홈피도 구경오시고 가끔씩 들려 삶을 나누고 싶습니다 *^^*
 
inblue
2008/02/18 M D
반갑습니다.
홈피에 가보니 요리를 굉장히 잘하시는 분이시네요?
가끔 놀러가겠습니다.
    지존
2008/02/17 R M D
요즘 뭐하셈??

안보이면 신경쓰이니
얼른 보여주셈~~~~~!


1 2 3 4 5  6  7 8 9 10 .. 102
skin info * designed by inBl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