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blue 인블루 천연발효빵 』





그 시절 그리던 모습 중에 지금 나의 모습도 있었을까? 화려함과 밝음으로 칠해졌던 나의 미래가 지금 이 모습이었을까? 이 나이가 되면 느긋하게 나의 인생을 즐기고 있을 줄 알았는데 여전히 현실은 미완성인 채 이 나이에도 미래에 대한 꿈으로 나의 시간들은 채워져 있다. 화려함과 자신감이 넘친 모습을 그리며 꿈을 꾸던 그 시간이 현실이 되어 다가와도 꿈을 이루지 못함에 안타까워하며 또 다시 꿈을 꾸며 살아가고 있을 테지.
완전한 사랑을 꿈꾸며...
완벽한 여자를 꿈꾸며...

은 또 다른 나를 발견하게 된 축복된 공간이었다. 공간과 시간의 한계를 넘을 수 있게 해 주었고 내가 가진 많은 것들을 표현할 수 있게 해 준 곳이다. 많은 좋은 이들을 만나게 해 주었고 그들과의 인연으로 내 삶은 더욱 더 윤택해졌다. 웹디자이너란 타이틀을 가지게 해준 곳이고 그게 내 직업이라고 말할 수 있게 해준 곳. 그래서 난 IT산업이 발달한 한국에서 태어난 걸 정말 감사한다.

의 의미를 굳이 따져본다면 내 나름대로는 그렇게 정의한다. 『신비함 속으로』. 말도 안 되는 해석이라고 아무도 인정 해 주지 않아도 나는 그렇게 우기고 싶다. 종종 파란색을 좋아하느냐고 물어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blue란 단어를 쓰면서 색깔의 의미보다는 약간 우울하면서 뭔지 알 수 없는 무한한 우주의 푸르름을 생각 했더랬다. 남도 나를 잘 알 수 없겠지만 나도 또한 나 자신을 확실히 알 수가 없다. 내 안에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그 알 수 없는 내 안의 것들을 조금씩 발견하면서 퍼 올려 표현하려는 나의 노력의 의미로 이해해주길 바란다.

는 정말 고마운 친구이다. 나의 시선을 대신해서 표현해 주는데 인색함이 없다. 생각 해 보면 중학교 때에도 사진반을 들었던 기억이 있다. 어쩌면 내 속에 카메라에 대한 열정이 그 때부터 숨겨져 있었는지도 모를 일이었다. 얼마나 멋진 작품사진을 찍느냐가 목적은 아니다. 그저 내가 찍고 싶은 것들..나를 대신해서 보여주는 사진이면 된다. 나의 느낌이 담겨 있는 것이라면....

현재 사용기종 Nikon D700 / 24-70 F2.8

은 나에게 생활이고 놀이이고 돌파구이고 활력소다. 먹거리란 개념을 넘어 나의 에너지를 쏟아 부어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 있는 도구이기도 하다. 사람에게는 창조적인 욕구가 있어서 기존의 것들을 뛰어넘어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보고 싶어 한다. 나에게 그 창조적인 욕구를 해소시켜주는 것이 바로 빵이다. 반죽과 나의 손을 통해서 만들어지는 작은 작품들은 결국 먹혀서 사라지 곤하지만 그래서 또다시 만들어보고자 하는 이유를 만들어주기도 한다. 더 나은 모습으로... 더 훌륭한 맛으로...

은 나의 든든한 후원자들이다. 내가 무엇을 하든지 항상 격려와 칭찬을 잊지 않는 그들을 너무나 사랑한다.

1963
Seoul Korea
Fashion designer
Webdesigner
제과기능사
제빵기능사
르꼬르동 블루 브랑제리 디플롬 수료
르꼬르동 블루 빠띠스리 베이스 수료

inblue@coolinblue.com


Text  Html  Reply Mail 
Write
    방긋
2008/10/05 R M D
인블루 샘. 다양한 사람들 속에서 살다보면, 뜻하지 않은 反세력에 상처받을때가 있으니, 넘 개의치마세요.
요즘들어 유명 블로거님들에게 딴지를 거는 분들이 참 많더라구요. 에효.. 그래도 그런 부류가 열에 아홉이 아닌, 한 두명 정도에 불과하니 믿음과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샘의 홈피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시 환하게 웃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앞서 글쓰셨던 분도 자신의 무례를 알고 글을 삭제한 것 같네요. 후...
컨텐츠 역시 소중한 개인자산이자, 저작권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탓에 벌어진 일 같으니, 그냥 넘기시고, 연휴 끝자락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 시작하시길 바래요. 오늘은 샘의 레서피를 보고, 또 베이킹하려구해요. 헤~ 어제는 모카쉬폰 했는데,,,,크....오늘은 몰 할까나...흐... be happy~ always, 방긋^^
다음 컨벡스 쿠클에서 뵈어요. ^^
 
inblue
2008/10/05 M D
예.. 마음 다져먹고 또 즐거운 한주를 준비 해야지요 ^^
오늘은 뭘 만드셨나요?
저도 오늘 빵을 하나 구웠는데
완전히 실패작이라 급좌절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나쁜 날들이 있으면 또 좋은 날들도 있겠지요
나중에 뵈요~~
    애니
2008/10/04 R M D
안녕하세요?

2년전 부터 이 곳을 이용해온 인블루님 팬입니다.
저는 지금 독일에서 유학중인데, 베이킹하는 것을 좋아해서 인블루님 홈피에 와서 보고, 여기 유학생들이나 독일친구들에게 제가 만든 빵이나 케잌을 나눠주며 기쁨을 누리고 있답니다.

계속 눈으로만 보다가, 오늘은 몇자 적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끄적입니다.
인블루님이 남기시는 사진과 이 홈피에서 한국에 온 것 같은 편안함이 느껴져요. 가끔은 외로울때 이 홈피에 와서 빵 사진과 한국 사진들을 보고, 음악을 듣다보면 금새 마음이 따뜻해져요..

댓글을 보시고 상처 안 받으셨으면 좋겠네요. 이 홈피에 들르시는 분들은 대부분 인블루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훨씬 클 거예요.

저도 언젠가 한국에 가면, 베이킹 클래스 꼭 참석하고 싶네요. ^_^
 
inblue
2008/10/05 M D
감사해요~ ^^
생각 해보면 저의 부족함 때문이겠지요.
이런일 있을 때마다 왜 난 더 완벽하지 못할까..하고 내 자신이 작아짐을 느낀답니다.
다른사람들과 소통을 한다는 것이 참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아요.
조금만 나를 낮추거나 버리면 쉬워질텐데
그게 또 참 어려운 일이더라구요
제 사이트엔 외국에 계신 분들이 많이 오시네요
반갑고..감사하고 그렇습니다.
    엘 에이 이모
2008/10/04 R M D
처음 글 올림니다.
인희님이 태어나신 해에 저는 고등학교를 졸업했지요..
나이 많은 팬임니다

빵 만드시는것, 줗은 사진 등등 넘 넘 좋아하는 사람임니다. 그리고 자세한 레스피에 항상 감사하구요..
이스트 사용하는것을 한번도 못 해봐서, 아직 빵을 굽지는 않지만.. baking (과자, 케익)은 조금 하지요..

예의가 하나도 없는 댓글에 얼마나 마음 고생하셔요?
무시해 버리셔요..

그리고 계속 새 레스피 연구하셔서, 사진만이라도 올려주셔요..
건강하셔요.

저는 외국에서 살고 있음니다,
 
inblue
2008/10/05 M D
안녕하세요
조앤님 홈피에서 가끔 뵈었어요. ^^
살면서 힘겨운 산이 얼마나 많은데 이건 별거 아니야..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작은 일에 상처 받는 게 또 사람가봐요
그러면서 또 생각도 많아지고 더 어른이 되는 것 같기도 하구요 ^^
격려 감사합니다.
이렇게 다녀가 주셔서 감사해요~
    Jean  http://blog.naver.com/wjkim215
2008/09/26 R M D
이제서야 가을 분위기가 나네요~
잘 지내시죠?
인희님의 빵사진을 보면 여기까지 빵의 향기가 오는 것 같아요~
요즘은 베이킹을 할 시간이 없어서(열정이 식었는지...) 맛있는 빵 먹어본 지가 언제인지...ㅋ
길 지나가다 호도과자 사먹고, 떡사먹고 그래요...ㅎㅎ

늘 행복한 시간 되세요~~*^^*
 
inblue
2008/09/28 M D
가을이 아니라 겨울이 된것 같은 날씨네요 ^^
잘 지내시지요?
저도 어떤때는 이런 거 다 하지말고
그냥 사먹고 살면 얼마나 편할까? 하는 생각도 한답니다. ㅎㅎㅎ
그러다가도 뭔가에 홀린듯 오븐을 돌려대지만요... ㅋㅋ
잘 지내시지요?
한번 뵈요...저 서울 왔는데도 너무 격조한 게 아닌지...^^
    배 혜선  http://blog.naver.com/sunnyhill29
2008/09/16 R M D
좋은 레서피 고맙습니다
오늘 제 블로그에 인희님 반죽으로 만든 피자 올렸습니다. 자주 오겠습니다~~~
 
inblue
2008/09/25 M D
집에서 만드는 피자는 담백해서 좋지요~
아웅...그러고 보니 피자 만들어 본지도 꽤 되었네요
피자 먹고싶어요~~ ^^
    한연희
2008/09/03 R M D
베이킹에 푹 빠져사는 주부입니다.
인희님의 싸이트를 처음 방문했을때 마치 보석을
발견한 듯 너무 흥분되어 컴 앞에서 떠나지를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

자질이나 솜씨면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닮고싶은
표본 으로 삼고 싶은 분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네요.

그동안 좋은 정보 공유해 주신데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 또한 더 열심히 베이킹에 매진하겠습니다.
 
inblue
2008/09/03 M D
아침 내내 찰단팥빵과 씨름하셨겠네요~
단팥빵 만드시는 것 보니 빵에 대한 열정이 느껴집니다.
저는 어떤때 먹으려고 만드는 것 보단
만들고 싶어 만드는 경우가 있답니다.
자꾸 자꾸 만들고 싶은 충동이.. ^^
자주 놀러 오세요~~
    서보영
2008/08/25 R M D
안녕하세요^^

미래를 제과쪽일로 생각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여기저기 검색해보다가 우연히 들렀는데 너무 따뜻하네요. 홈베이킹에 대한 사랑이 물씬 풍겨나는 공간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도 선생님처럼 클래스를 열거나, 저만의 작은 가게를
차리는게 꿈이에요. 앞으로 더 열심히 제과일을 배우려고 다짐도 했구요..^^ 그래서인지 굉장히 존경스럽습니다. 같은 베이킹을 하는 사람으로써 사진만 봐도 충분히 베이킹에 대한 사랑이 느껴진답니다.

앞으로도 행복한 베이킹 하시길 바래요. 즐겨찾기에
추가해두고 자주자주 들르겠습니다!^^
 
inblue
2008/08/27 M D
열심히 하셔서 가지신 꿈을 이루셨으면 좋겠네요.
어떤 분야든 전문가가 된다는 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꿈을 가지고 열심히 하다보면 언젠가 이루어 지겠죠?

저도 열심히 걷고 있는 중입니다. ^^
    승현맘
2008/08/22 R M D
인블루님 안녕하세요 가끔와서 레시피도 보고 가곤 하면서 항상 감탄만하고 나도 직장생활이 끝나면 가서 배우고 싶다고 다짐만 하네요..
요즘들어 빵말고 다른 레시피가 없어서요..
혹시 살짝 올려주심 안될까요
4년차 주부이지만 요리를 잘 못해서요
 
inblue
2008/08/22 M D
저도 늘 찬거리가 걱정인걸요. ^^
요즘은 여유가 없어서 일반요리 할 때는 대강 대강..^^
혹시라도 좋은 메뉴가 잇으면 알려드릴께요~
   
2008/08/22 R M D
안녕하세요 인블루님 ^^
혹시 매장연락처좀 알수있을까요?^^
 
inblue
2008/08/22 M D
매장은 없는데요? ^^
잘못 아신 모양입니다.
전 그저 집에서 베이킹 클래스 하고 있답니다. ^^
    환희
2008/08/06 R M D
인희님~
무지 오랫만에 들렀네요.^^
무더운 여름 서울나기는 어떠신지요?
엄니랑 정신없이 보내는데, 아침저녁 선선한 바람에 정신이 드네요.ㅎㅎ....반갑게 보고 가요....
건강하세요~.^
 
inblue
2008/08/07 M D
잘 지내시죠?
서울은 바람도 별로 없네요
포항에 살때는 덥기는 해도 바람이 제법 불어서 그렇게 더운지 모르고 살았는데요...
포항의 동해 바다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


1 2 3  4  5 6 7 8 9 10 .. 102
skin info * designed by inBlue